협회/회원소식

  • 협회소식
  • 협회/회원소식

대한치과병원협회은 국민건강을 위해 앞장서겠습니다.

  [서울대학교치과병원] 서울대치과병원, 사우디 치과의사 사전연수 오리엔테이션 실시
관리자
2024-01-17 | | 조회 181 | 댓글0

서울대치과병원은 지난 4일 '제8차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사전연수 오리엔테이션'을 실시했다.

제8차 치과의사 연수생인 아르와 씨는 올해 1월 1일부터 2월 29일까지 두 달간 서울대치과병원 구강악안면외과에서 사전연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구강악안면외과 서병무 교수가 지도를 맡는다. 사전연수 기간에는 진료 참여 대신 참관을 하게 되며, 사전평가와 제한적 의료행위에 대한 승인 후 임상연수에서 진료에 참여한다.

 

임상연수는 3월 1일부터 2027년 2월 말까지 3년간 국내 전공의들과 진행한다. 이 기간 동안 서울대치과병원에서 지도전문의 참관 하에 내외국인 환자를 진료할 예정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는 2014년 체결된 사우디아라비아 보건국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간 협약에서 시작됐다. 연수를 통해 사우디아라비아의 보건의료 수준 향상은 물론, 한국형 보건의료 인프라 구축으로 양국 간의 의료협력을 강화하고 연관 산업 진출을 유도하고자 진행되고 있다.

 

서울대치과병원에서는 2017년부터 연수를 실시하며, 한국의 선진 치의학 기술과 지식을 전달하며 양국 간 교류를 확대하고 있다. 이번 8차 연수생까지 총 12명이 구강악안면외과, 치과보철과, 치과교정과 등에서 연수를 마쳤거나 진행하고 있으며, 2025년에는 3명이 9차 연수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날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아르와 씨는 "처음에는 낯선 문화와 환경에서 3년이라는 시간 동안 연수를 받게 돼 떨리는 마음이었지만, 서울대치과병원 교직원들의 친절한 도움으로 한결 편해진 것 같다"며, "고국을 대표해 한국에서 연수를 받는다는 마음으로 책임감을 갖고 열심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용무 병원장은 "사우디아라비아 치과의사 연수 프로그램은 서울대치과병원의 선진 치의학 기술을 공유하며 양국 간 치의료 분야 교류협력의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국제사업 확대를 통한 글로벌 협력 네트워크를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전글다음글
리스트